[보도자료]

옥스팜, 새것 없는 9월 ‘세컨핸드 셉템버’ 캠페인

2021.09.02 679

함께해요! 지구를 생각하는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옥스팜, 새것 없는 9월 ‘세컨핸드 셉템버’ 캠페인

– 배우 이제훈, 이하늬, 셰프 샘킴 애장품 판매를 통해 수익금 전액 기부
– ‘쓰레기 박사’ 홍수열, 환경 작가 최원형 등 3명의 전문가와 협업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코리아(대표 지경영)는 섬유산업의 생산과 소비로 인한 기후위기로 가장 큰 타격을 받는 취약계층의 어려움을 알리기 위해 9월 한 달간 새것을 사지 않는 ‘세컨핸드 셉템버(Second Hand September)’ 캠페인을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세컨핸드 셉템버’는 2019년 영국에서 처음 시작되어 디자이너 비비안 웨스트우드, 헨리 홀랜드, 모델 스텔라 테넌드, 배우 릴리 콜, 레이첼 와이즈 등을 비롯해 첫 해에만 6만 2,000여명이 캠페인에 서명하며 새것 없는 9월에 함께하기로 약속했다. 올해는 배우 시에나 밀러가 글로벌 캠페인 홍보대사로 함께한다.

국내에서는 배우 이제훈과 이하늬 그리고 셰프 샘킴이 ‘새것 없는 9월’을 위해 애장품을 기부하며 캠페인에 동참한다. 9월 30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원하는 물품을 선택한 후 사연을 작성하여 신청하면 된다. 배우 이제훈과 이하늬는 모자를, 셰프 샘킴은 자신의 레시피를 담은 저서를 친필 사인과 함께 기부했다. 수익금 전액은 코로나19와 기후위기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위한 긴급구호 활동 및 교육 프로그램 등에 사용된다.

이번 캠페인에는 홍수열 박사, 최원형 작가, 이근영 기자가 기고문을 통해 탄소배출 및 폐기물 등 의류의 생산 및 소비에 따른 문제점에 대해 이야기를 전한다. 또한 SNS를 통해 대중이 쉽게 공감할 수 있는 참여형 해시태그 캠페인 ‘#새것없는9월’을 한 달간 진행한다. 홈페이지에서 나만의 공약서를 제작한 후 해시태그와 함께 SNS에 공유하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추첨을 통해 선정된 30명에게는 소정의 선물을 제공한다.

지경영 옥스팜코리아 대표는 “일주일에 1,300만벌의 의류가 매립지로 운반되며 전 세계 온실가스 배출량 중 10%를 섬유산업이 차지하고 있다. 이는 항공과 선박에서 배출되는 탄소의 양을 합친 것보다 많은 양이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가뭄과 홍수 등 이상기후로 삶의 터전을 위협받는 기후위기에 가장 취약한 사람들에게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1947년 전 세계 최초로 자선 상점인 ‘옥스팜 채러티숍’이 영국에 세워졌으며, 현재는 영국 전역 500개 이상의 옥스팜 채러티숍과 온라인을 통해 기부받은 물품이 판매되고 있다. 매년 약 2,900만 파운드(약 460억원)가 채러티숍을 통해 모금되며 판매 수익금은 전 세계 취약계층을 지원하는데 사용된다.

캠페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oxfam.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