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옥스팜코리아, 인제군과 ‘옥스팜 트레일워커’ 업무협약 체결

2022.03.31 796

“가난이 없는 공정한 세상을 위해 함께 걸어요!”

옥스팜코리아, 인제군과 ‘옥스팜 트레일워커’ 업무협약 체결

– 3월 30일 가난 없는 공정한 세상을 향한 기부문화 확산을 위해 5년간 협력 약속
– 오는 6월 11일부터 12일까지 인제군 일대에서 ‘옥스팜 트레일워커’ 개최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코리아(대표 지경영)는 30일 인제군청에서 인제군(군수 최상기), 인제천리길(대표 김호진), 인제군체육회(회장 이기호)와 함께 ‘옥스팜 트레일워커’ 개최 및 인제천리길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옥스팜 트레일워커를 향후 5년간 인제에서 개최하기로 하고, 오는 6월 11일부터 12일까지 열리는 대회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인제군체육회의 인력 지원 및 인제천리길의 쾌적한 행사 준비 등 적극적으로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세계적인 도전형 기부 프로젝트로 1981년 홍콩에서 처음 시작돼 현재까지 영국, 뉴질랜드, 프랑스, 인도, 호주 등 전 세계 12개국에서 20만 명 이상이 참여했다. 대회를 통해 2억 달러(한화 약 2300억원) 이상의 후원금이 모금됐으며 후원금 전액은 전 세계 94개국 가장 도움이 필요한 긴급구호 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다.

국내에서 올해 5회째를 맞는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4명이 한 팀을 이뤄 인제군 일대 100km 코스를 38시간 이내에 완주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참가자들은 물과 생계를 위해 매일 수십 km를 걸어야 하는 사람들의 삶을 간접 체험해볼 수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460㎞ 34개 구간인 인제천리길의 대·내외 홍보를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며, 사회적 약자를 돕고 몸과 마음의 건강까지 챙길 수 있는 세계적인 기부문화 중심도시로 성장해 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최상기 인제군수는 “세계적인 대회를 인제에서 유치하게 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대회가 지속적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지경영 옥스팜코리아 대표는 “전 세계 20만 명 이상이 참여해온 옥스팜 트레일워커는 누구에게나 평생 잊지 못할 소중한 경험이 될 것이다. 세상을 바꾸는 특별한 여정에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옥스팜 트레일워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oxfamtrailwalker.o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옥스팜은 1942년 영국 옥스퍼드에서 시작해 지난 80년간 전 세계 90여 개국에서 물, 위생, 식량 원조 등 실용적이고 혁신적인 방법으로 인도주의 활동을 펼치고 있는 국제구호개발기구다. 한국전쟁 당시 6만 파운드를 지원하며 긴급구호 활동을 펼친 바 있다.(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