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옥스팜-코이카, 방글라데시 물·위생 개선사업 착수

2021.04.15 403

배 위에 사는 사람들에게 깨끗한 물을!

옥스팜-코이카, 방글라데시 물·위생 개선사업 착수

– 옥스팜-코이카, 방글라데시 찬드푸르 지역 배 거주 주민 대상 물·위생 서비스 개선 사업 착수
– 올해 3월부터 2022년 12월까지 1,400여 명을 대상으로 깨끗한 물과 위생시설 제공
– 위생센터 관리에 지역 여성 적극 참여를 통해 여성 일자리 창출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이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손을 잡고 방글라데시 최빈곤층인 찬드푸르 지역 배 거주 주민들을 대상으로 물·위생 개선 사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한국국제협력단의 시민사회협력프로그램으로 시행되는 본 사업은 지난 3월부터 시작해, 2022년 12월까지 배 위에서 생활하는 방글라데시 찬드푸르 지역 주민 1,400여 명을 대상으로 안전한 식수와 위생시설을 제공하고 교육을 진행하는 등 위생환경 개선을 위한 지속가능한 해결책을 제공할 예정이다.

2020년에 방글라데시 남동부에 위치한 찬드푸르 지역 배 거주 주민 36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현지 사전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 중 95% 이상이 오염된 강물을 생활 용수와 식수로 사용하고 있었으며, 54%가 설사나 콜레라와 같은 수인성 질병을 겪고 있어 정화시설을 갖춘 위생센터가 절실한 상황이었다.

옥스팜은 이번 사업을 통해 34개의 선상 공용 물/위생센터(Floating WASH Centre)를 설치하고 현지 주민들을 대상으로 위생 교육을 진행할 예정이다. 배 위에서 생활하는 주민들은 정화시설을 갖춘 위생센터를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으며, 각각의 위생센터에는 시간 당 20L의 물을 정수할 수 있는 바이오 모래 필터가 설치돼 하루에 480L의 정수된 물을 주민들에게 제공할 수 있다.

위생센터에 설치되는 바이오 모래 필터는 방글라데시 여러 지역에서 200여 년 동안 안전한 식수를 제공해온 검증된 정화시설로 30년 이상의 내구성을 가진 자연 친화적 방식이 특징이다. 화장실에서 발생하는 오수는 여과 시스템을 통해 병원균과 유해 성분이 제거되고, 태양광을 이용한 건조 작업을 거쳐 농업용 비료로 사용된다.

한편, 찬드푸르 지역 여성들은 위생센터에 마련된 작업 공간에서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재활용 마스크와 생리대를 제작 및 판매할 예정이며, 이를 통한 수익금은 센터 운영을 위해 다시 사용될 예정이다. 또한, 위생 교육을 수료한 여성 그룹은 주거용 배를 방문해 교육을 진행하며 현지 주민들의 위생 인식과 행동을 개선하는데 주도적으로 역할을 할 것이다.

지경영 옥스팜코리아 대표는 “방글라데시에는 무려 50만 명의 사람들이 강 위의 열악한 주거 환경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면서, “이번 사업이 깨끗한 물과 위생 환경을 제공하는 것을 넘어 일자리를 창출하고 자립 역량을 강화하는 등 찬드푸르 지역의 배 거주 주민들이 빈곤에서 스스로 벗어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끝)